분류되지 않음

한 고객이 임신 중이던 종업원에게 메모를 남겼고, 몇 분 후 메모를 본 그녀는 눈물을 흘리고 맙니다…


- ADVERTISEMENT -

그날은 여느 날처럼 평화로운 날이었고, 임신 중이었던 종업원도 다를 것 없이 또 다른 하루를 시작하였습니다. 평소와 같이 출근을 한 그녀는 곧 그녀에게 닥칠 일을 절대 생각지도 못했는데요. 곧 그녀의 삶을 변화시킬 큰일이 생기고, 그녀는 눈물을 흘리게 됩니다. 대체 그날 무슨 일이 일어나는 걸까요? 계속해서 이야기를 읽어보세요.

유독 힘들게 느껴졌던 어느 날

유독 힘들게 느껴졌던 어느 날

임신 8개월 차인 그녀는 이상하게 그날따라 몸이 더 무겁게 느껴졌습니다. 평소보다 움직이는 것이 더 힘들었고, 등도 계속 쑤셨으며 발도 붓는 듯했죠. 몸이 정말 고됐지만 해야 할 일이 쌓여있던 그녀는 계산서와 접시를 치우기 위해 테이블 위를 정리하기 시작했습니다. 그 테이블에서 식사를 했던 경찰관은 이미 떠난 뒤였죠.


- ADVERTISEMENT -


- ADVERTISEMENT -


- ADVERTISEMENT -