한 고객이 임신 중이던 종업원에게 메모를 남겼고, 몇 분 후 메모를 본 그녀는 눈물을 흘리고 맙니다…

Advertisements

친절한 마음

친절한 마음

이제 이야기를 정리하려고 합니다. 임신 8개월 차였던 코트니는 곧 태어날 아기의 생계를 유지하기 위해 한 레스토랑에서 고군분투하며 일하고 있었습니다. 임신 스트레스와 경제적인 걱정에 하루하루를 고통스럽게 보내던 그녀는 그녀의 인생 중 가장 힘든 날을 겪고 있었죠. 그러나 어느 날 그녀의 인생에 한 친절한 경찰관이 갑자기 나타났습니다. 그는 그녀의 하루를 밝혀주었고 그녀가 긍정적으로 미래를 그릴 수 있도록 힘을 주었습니다. 코트니는 그 경찰관의 친절한 마음을 결코 잊지 않을 것입니다.

Advertisements


Advertisements